Search
Search

연구성과물 검색 타이틀 이미지

HOME ICON HOME > Research Project Search > Research View

Research Projects Detailed Information

철학 원전 번역을 통해 본 우리의 근현대
The Translation of Philosophical Texts and Modernity in Korea
  • This information is feeded by an expert joined in setting up KRM for basic studies.
  • Application stage abstract
  • 철학 원전의 번역이란 주제를 통해 근현대 한국 철학의 역사와 흔적을 근대성이라는 주제 의식 속에서 확인하려는 이 연구 기획은 전체 3년 과제로 이루어지며, 그 구체적인 방법과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1년차 계획

    제1차 년도에는 한국 근현대 철학 원전 번역의 외적 형태를 연구하는 데 주안점을 둔다. 즉 근대 이후 번역된 철학 원전 자료의 조사, 수집, 분류, 정리, 분석, 통계 등의 방법을 통해 외형상으로 드러난 원전 번역사의 경향을 도출한다. 근대 이후 무엇이 번역되고 무엇이 번역되지 않았는가, 이는 시대상황, 우리 사회의 문화적 철학적 요구 등과 어떤 관계에 있는가, 또 외국의 상황이나 그밖에 영향을 끼친 것은 무엇인가, 번역 출간된 외적 형태로 볼 때 우리 학문의 종속성, 식민성, 상업성, 그리고 편향성 등이 얼마나 컸던가 하는 점 등에 중점을 두고 연구를 진행한다.
    제1차 년도에는 Ⅰ. 유가 원전 번역사, Ⅱ. 근대 이후 신유가 원전 번역사, Ⅲ. 근대 이후 도가 및 제자 철학 원전 번역사, Ⅳ. 조선후기 서학서 번역사, Ⅴ. 근대일본에서의 서양철학서 번역사, Ⅵ. 한국 근현대 성경 번역사, Ⅶ. 서양 고·중세 철학 텍스트 번역의 실태와 역사, Ⅷ. 프랑스철학서 번역의 역사, Ⅸ. 독일철학 번역사 연구 및 평가, Ⅹ. 영미철학 번역의 역사, 스페인과 라틴아메리카 철학 원전 번역사 등 총 11개의 소주제와 7분야로 분류하여 연구 전임 인력이 각각의 주제를 하나씩 분담하여 연구한다. 구체적인 추진 일정은 다음과 같다.
    첫째, 2002년 9월 1일부터 12월 말까지 자료 조사·수집을 종료.
    둘째, 자료 조사·수집 개시 1개월 후인 2002년 10월 1일부터 수집된 자료의 정리·분석을 시작.
    셋째, 2003년 3월1일부터 5월말까지 [제1차년도 연구 결과 보고서 초안]을 작성 및 심포지움을 통한 발표.
    넷째, 2003년 6월 1일 이후 8월말까지 [제1차년도 연구결과 보고서]의 작성을 완료. 한국철학사상연구회의 학회지 {시대와철학}에 게재.

    (2) 2년차 계획

    제2차 년도에는 한국 근현대 철학 원전 번역의 질과 내용에서부터 성과와 영향 및 문제점까지를 연구한다. 특히 이러한 철학원전 번역의 성과 및 영향 평가는 '언어·사상·문화의 풍부화 및 다양화에 얼마만큼 기여하였는가', '철학 사상의 역사를 제대로 이해하고 번역했는가', '맹목성, 예속성(종속성), 비현실적 관념성, 상업성, 학문적 편견 등의 문제가 있지 않았는가', '사상적 가치와 현실적 유효성이 있었는가' 등이 중요한 기준이 될 것이다. 또한 학문적으로 번역서 출간의 시기와 후학의 학위 논문 제출의 상관 관계 등을 짚어 보는 것도 평가의 변수가 될 것이다.
    제2차 년도에는 Ⅰ. 유학 원전 번역의 성과와 문제점, Ⅱ. 근대 이후 신유학 원전 번역의 성과와 문제점, Ⅲ. 근대 이후 도가 및 제자 철학 원전 번역에 나타난 문제점들, Ⅳ. 조선후기 서학서의 성과와 문제점, Ⅴ. 일본 철학사상서 번역과 과제의 모색, Ⅵ. 성경번역과 한국종교철학의 근대성, Ⅶ. 서양 고·중세 철학 텍스트 번역에 나타난 문제점과 경향, Ⅷ. 프랑스철학서 번역 - 역사, 문제, 과제, Ⅸ. 독일철학 번역의 성과와 문제점, Ⅹ.영미철학 번역의 성과와 문제점, 스페인과 라틴아메리카 철학 원전 번역의 성과와 문제점 등 총 11개의 소주제로 분류하여 연구 전임 인력이 각각의 주제를 하나씩 분담하여 연구한다.
    구체적인 추진 일정은 다음과 같다.
    첫째, 2003년 9월 1일부터 12월 말까지 철학원전 선별 및 분석작업
    둘째, 2004년 2월 말까지 번역의 질, 내용, 성과, 문제점 등 연구
    셋째, 2004년 3월1일부터 5월말까지 [제2차년도 연구 결과 보고서 초안]을 작성 및 심포지움을 통한 발표.
    넷째, 2004년 6월 1일 이후 8월말까지 [제2차년도 연구결과 보고서]의 작성을 완료. 한국철학사상연구회의 학회지 {시대와철학}에 게재.

    (3) 3년차 계획

    제3차 년도에는 제1, 2차 년도에 이루어진 성과들을 총정리하고, 그 바탕 위에서 새로운 번역 문화 창출을 위한 여러 가지 대안들을 제시한다. 특히 앞으로 어떤 책들이 우선적으로 번역되어야 하는가, 기본적인 용어들을 어떻게 통일할 것인가, 번역에서 나타난 맹목성, 예속성을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 번역어는 어떻게 다듬어져야 할 것인가, 지금까지 번역된 문헌들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 다양한 언어권 사이의 골을 어떻게 메울 것인가 등등의 문제를 집중 검토할 것이다. 지금까지 이루어진 번역 성과들의 공과를 토대로 보다 긍정적이고 발전적인 결론을 이끌어내고자 할 것이다.
    3차 년도에는 1, 2차 년도에서처럼 유가, 신유가, 도가 및 제자 철학, 서학서, 일본 철학 사상, 기독교 신·구약, 서양 고·중세, 프랑스 철학, 독일 철학, 영미 철학, 스페인 및 라틴아메리카 철학 등 총 11개 소주제로 나누어 논의를 전개할 것이다.
  • Abstract of Result registration
  • 기조 발제 논문초록 : 철학 원전 번역을 통해 본 우리의 근현대
    이 글은 2년간에 걸쳐 진행된 한국철학사상연구회의 ‘철학원전번역을 통해 본 우리의 근현대’에 대한 총괄적인 정리이다. 우리의 프로젝트와 관련된 전체적인 문제제기와 함께 그 성과를 개별 연구들에서 드러난 구체적 사실들에 기초해 종합적으로 제시하고, 인문학의 발전과 번역의 문제에 대한 방향제시와 함께 앞으로 더욱 구체적으로 해명해야 할 문제를 몇가지 제기하고자 한다.
    1) 1차년에는 연구 시기를 19세기 후반부터 1953년 전후까지로 잡고서 다양한 자료들에 대한 조사를 수행하였다. 그 동안 새로운 자료를 발굴하는 등 많은 성과가 있었다. 2차년도는 1953년부터 현재까지의 시기를 다루었는데, 한결 실증적인 해명을 할 수 있었다. 대체로 중역에서 원전번역의 질적 변화가 일어나는 시기는 80년대로 잡을 수 있었다.
    2) ‘번역’을 단순히 기술적이고 문헌학적인 차원에서 보지 않고 역사적, 사회철학적, 문화정치적 문제의 시각에서 보는 것이 중요하다. 따라서 번역자 개인의 차원에서뿐만 아니라 한중일 삼국, 그 중에서도 한일관계의 사회상황과 학술제도와 관련된 국가정책적 차원 등의 맥락을 검토하는 것이 의미가 있다.
    3) 일본의 근대화는 국가주도적 근대화였는데, 이때 형성된 국가의 특질은 학문 집단의 동향과 긴밀한 상관관계를 가진다. 이런 측면은 메이지 정부가 서구의 다양한 서적들을 국가적 차원에서 번역하는 현상과도 긴밀한 연관성을 가진다. 반면에 근대 한국에서는 번역이 중요한 문제로 제기되지도 않았으며 이에 대한 자의식도 매우 약했던 것 같다. 구한말 서양 사상 및 과학 서적에 대한 원전 번역이 거의 없다는 것이 이를 보여준다.
    4) 우리의 경우 식민지상태에서 일본을 통해 근대적 학문이 수입된다. 이런 점에서 근대성과 식민(지)성이 어떤 관계를 맺으면서 나타나는가를 고찰하는 것이 중요하다. 1910년 일본에서 식민학회(植民學會)가 탄생하면서 식민정책학이 하나의 학문으로 정착이 되고 이 과정에서 일본의 번역 용어들이 조선철학계에 절대적 영향을 미치게 된다. 따라서 이에 대한 역사적 이해 및 반성이 필수적이다.
    5) 그 동안 철학원전 번역이 충실하게 되지 못한 원인은 역사, 정치사회적 차원과 이와 연관된 제도적 차원의 문제에 기인한다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아직까지도 국가적, 학술제도적 차원의 체계적인 번역 정책이 미비한 것은 결정적인 문제이다.
    6) 일본 번역어가 수동적으로 수용됨으로써 ‘생활세계의 언어’와 ‘체계의 언어’간에 간극이 생겨났으며, 이러한 언어적 갭 때문에 철학의 추상화가 야기되었는지도 모른다. 국내의 분야별 연구자들 사이에서도 상호소통과 상호참조가 이루어지지 않음으로써 또 다른 측면의 언어적 갭이 야기되고 있는데 이는 심각한 문제이다.
    7) 학문은 텍스트의 생산과 축적, 텍스트에 대한 새로운 해석과 비판을 통한 새로운 텍스트의 생산이라는 과정을 통해 발달한다. 이런 점에서 우리의 근현대 학문 역사에서 공유할 만한 텍스트를 제대로 생산해내지 못한 것은 문제의식을 공유하는 학문공동체, 그리고 그 안에서 이루어지는 논쟁을 담을 수 있는 콘텍스트를 형성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결론지을 수 있다.
    근현대 한국철학이 처음 형성될 때 우리에게는 일본이 반세기를 거쳐 겪어야 했던 번역과정이 거의 생략되었다. 이와 함께 주체적인 한국 철학의 불가능하게 되었다. 그런데 번역은 이미 그 나름으로 주체적인 철학함이고 창조적인 해석이다. 따라서 ‘한국철학의 정립’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먼저 동서양을 모두 포괄하는 철학의 주요 고전 텍스트들이 전부 우리말로 번역되어야 한다.
  • Examination field of requesting this research issues( The ranking of possible field is up to 3rd place)
  • 1Ranking : 한국현대철학
  • Research Achievements List
데이터를 로딩중 입니다.
데이터 이용 만족도
자료이용후 의견
입력
트위터 페이스북
NRF Daejeon
(34113) 201, Gajeong-ro, Yuseong-gu, Daejeon, Korea
Tel: 82-42-869-6114 / Fax: 82-42-869-6777
NRF Seoul
(06792) 25, Heonreung-ro, Seocho-gu, Seoul, Korea
Tel: 82-2-3460-5500 / Fax: 82-2-3460-5759
KRM Help Center
Tel : 042-869-6086 Fax : 042-869-6580
E-mail : krmcenter@nrf.r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