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earch

연구성과물 검색 타이틀 이미지

HOME ICON HOME > Search by Achievements Type > Reports View

Reports Detailed Information

https://www.krm.or.kr/krmts/link.html?dbGubun=SD&m201_id=10012046&local_id=10027369
조선 왕실의 ‘食治’ 전통, 그 맛의 문화사
Reports NRF is supported by Research Projects( 조선 왕실의 ‘食治’ 전통, 그 맛의 문화사 | 2005 Year 신청요강 다운로드 PDF다운로드 | 김호(경인교육대학교) ) data is submitted to the NRF Project Results
Researcher who has been awarded a research grant by Humanities and Social Studies Support Program of NRF has to submit an end product within 6 months(* depend on the form of business)
사업별 신청요강보기
  • Researchers have entered the information directly to the NRF of Korea research support system
Project Number A00038
Year(selected) 2005 Year
the present condition of Project 종료
State of proposition 재단승인
Completion Date 2007년 05월 30일
Year type 결과보고
Year(final report) 2007년
Research Summary
  • Korean
  • 음식을 통한 몸의 보양이 ‘食治’다. 의약으로 치료하면 ‘藥治’가 된다. 경우에 따라서 藥治보다 食治가 강조되었던 적도 있다. 조선시대에는 큰 병을 앓고 난 후 원기를 회복하는데 약물보다 穀物이 좋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또한 약물을 계속해서 먹을 경우 입에 쓴 약이 도리어 입맛을 잃게 하여 음식을 멀리하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다. 당연히 약물을 중단하고 죽이나 미음 혹은 특별한 보양식으로 건강을 회복하면서 다시 약물을 진상하도록 하였다. 본 글은 이와 같은 조선시대 食治의 전통을 살펴보고 왕실에서 이러한 전통이 어떻게 유지 적용되었는지 구체적으로 조사하였다.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왕실의 식치 사례들을 ≪承政院日記≫나 의서들을 통해 수집하고 이를 토대로 왕실의 일상적인 식치 문화를 정리하였다. 그 결과 다양한 粥과 藥茶 그리고 특별식들을 파악할 수 있었다. 여기에 食治의 맛, 즉 건강한 맛을 중심으로 조선후기 고추(椒)의 확산과정을 논증해 보았다.
  • English
  • Recuperating oneself by eating only normal food can be referred to as 'treating oneself with eating food'('食治'). And treating oneself with drugs and medicine can be referred to as ‘treating with medicine('藥治'). From time to time, the former was more emphasized by the people than the latter.
    In the Joseon dynasty, it was a general belief that in recuperating oneself after going through a serious illness, grain-based food(穀物) was actually more effective than medicinal material in making oneself healthy again. And people believed that if one continued to take medicine, such medicinal stuff which usually do not taste very good would eventually force that person to lose any kind of an appetite, and in the end would prevent that person from trying to eat necessary amount of food. In such cases, people were instructed to stop taking medicine for a while, then eat rice gruel or other specially prepared food, and then re-continue to take medicine, only when one's health started to return.
    In this article, the tradition of 'treating one's health with food' of the Joseon dynasty is examined, and how such tradition was maintained among members of the royal family is surveyed with detailed examples. Examples of such customary 'treating with food' which had been unknown until now have been collected from the ≪承政院日記(the Seungjeong-weon office memorandum)≫ and other medical books, in order to recreate the everyday culture of 'treating with food' shared by the royal family members.
    As a result, various kinds of rice gruel(粥) and medicinal tea(藥茶) and other special dishes were found as part of the official menu prepared for the royal family. And the healthy taste which literally represented such 'treating with food' tradition will be discussed along with the discussion of the introduction of hot pepper(椒) to the Joseon population during the latter half period of the dynasty.
Research result report
  • Abstract
  • 음식을 통한 몸의 보양이 ‘食治’다. 의약으로 치료하면 ‘藥治’가 된다. 경우에 따라서 藥治보다 食治가 강조되었던 적도 있다. 조선시대에는 큰 병을 앓고 난 후 원기를 회복하는데 약물보다 穀物이 좋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또한 약물을 계속해서 먹을 경우 입에 쓴 약이 도리어 입맛을 잃게 하여 음식을 멀리하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했다. 당연히 약물을 중단하고 죽이나 미음 혹은 특별한 보양식으로 건강을 회복하면서 다시 약물을 진상하도록 하였다. 본 글은 이와 같은 조선시대 食治의 전통을 살펴보고 왕실에서 이러한 전통이 어떻게 유지 적용되었는지 구체적으로 조사하였다. 특히 조선전기 <<식료찬요>>라는 식치 의서가 발간되었을 만큼 조선은 전통적으로 약치와 함께 식치를 강조하였다. 이는 조선후기까지 계속 이어져 다양한 식치 음식들이 활용되고 또 새롭게 개발되기도 했다. 특히 왕실의 조리사인 熟手들의 손에 의해 개발되거나 민간으로부터 이전되거나 혹은 외국에서 가져온 특별식들도 있었다. 이러한 다양한 음식들과 잘 알려지지 않았던 왕실의 식치 사례들을 ≪承政院日記≫를 통해 수집하고 이를 토대로 왕실의 일상적인 식치를 정리하였는데, 그 결과 다양한 食治 음식들, 가령 粥과 藥茶 그리고 특별식을 파악할 수 있었다. 타락죽을 필두로 수십여가지의 죽 음식이 개발되고 이는 18-19세기에 이르러 민간에 널리 확산되기에 이르렀음을 밝혔다. 또한 만두나 찜, 그리고 냉면 등 다양한 특별식이 원기를 회복하거나 열기를 식히기 위해 준비되었음도 알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건강한 맛을 식치와 연관지어 매운 맛의 대표인 고추의 확산과 연결지어 설명함으로써 맛과 관련한 食治의 문제도 탐구하였다.
  • Research result and Utilization method
  • 본 연구를 통해 처음으로 구체적인 조선 왕실의 食治 음식들이 알려지게 되었다. 잘 알려지지 않은 황자계혼돈과 같은 만두로부터, 구선왕도고라는 떡 종류, 이외 붕어를 이용한 각종 요리와 소위 요리 등이 보양식으로 진어되었음을 알 수 있었다. 이외 다양한 죽과 약차 음료가 있었다. 나아가 왕실 음식의 기원에 관해서도 알 수 있었다. 앞으로는 구체적으로 이러한 음식을 직접 만들어 현대적으로 활용하고 싶은 생각도 들었다. 단순히 인문학적 연구가 아닌 조리학이나 영양학과의 연계 연구를 통해 새로운 차원의 다학문적 연구로 확장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
  • Index terms
  • 食治, 왕실, 죽, 藥茶, 특별식, 승정원일기, 맛, 건강, 椒, 타락죽, 붕어찜, 황자계혼돈, 소문사설, 식료찬요, 의림촬요
  • List of digital content of this reports
데이터를 로딩중 입니다.
  • This document, it is necessary to display the original author and you do not have permission
    to use copyrighted material for-profit
  • In addition , it does not allow the change or secondary writings of work
데이터 이용 만족도
자료이용후 의견
입력
트위터 페이스북
NRF Daejeon
(34113) 201, Gajeong-ro, Yuseong-gu, Daejeon, Korea
Tel: 82-42-869-6114 / Fax: 82-42-869-6777
NRF Seoul
(06792) 25, Heonreung-ro, Seocho-gu, Seoul, Korea
Tel: 82-2-3460-5500 / Fax: 82-2-3460-5759
KRM Help Center
Tel : 042-710-4360
E-mail : krmcenter@nrf.re.kr / Fax : 042-861-4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