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성과물검색
유형별/분류별 연구성과물 검색
HOME ICON HOME > Search by Achievements Type > Reports View

Reports Detailed Information

https://www.krm.or.kr/krmts/link.html?dbGubun=SD&m201_id=10016856&local_id=10019788
근대 일본불교와 민족주의 -스즈키 다이세츠(鈴木大拙)를 중심으로-
Reports NRF is supported by Research Projects( 근대 일본불교와 민족주의 -스즈키 다이세츠(鈴木大拙)를 중심으로- | 2007 Year | 원영상(동국대학교) ) data is submitted to the NRF Project Results
Researcher who has been awarded a research grant by Humanities and Social Studies Support Program of NRF has to submit an end product within 6 months(* depend on the form of business)
  • Researchers have entered the information directly to the NRF of Korea research support system
Project Number A00306
Year(selected) 2007 Year
the present condition of Project 종료
State of proposition 재단승인
Completion Date 2009년 01월 31일
Year type 결과보고
Year(final report) 2009년
Research Summary
  • Korean
  • 스즈키 다이세츠(鈴木大拙)에 대해서는 근대 일본볼교를 포함한 다양한 관점으로부터의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다. 특히 그의 민족주의에 대한 연구는 군국주의와의 관련에서 서양의 학자에 의해 행해져 왔다. 그러나 전전(戦前)과 전후(戦後)에 있어서 그의 저술은, 사상적인 일관성을 가지고 읽혀지고 있으나 뿌리 깊은 전통으로부터의 일탈에 의한 모순을 내포하고 있음을 간과하고 있다. 더욱이 그의 민족주의를 지탱하고 있는 논조에 대해서는 근대불교에 처해졌던 폐불훼석(廢佛毀釋) 등 일련의 흐름 가운데 살아남은 단가제도(檀家制度)나 왕법불법론(王法佛法論) 또는 신불습합(神佛習合) 등의 과거나 전통으로부터 단절된 것에 기인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야만 할 것이다. 본 논고는 그러한 의미에서 오리엔탈리즘(orientalism)화된 선불교(禅仏教)에 대한 스즈키의 무한한 신뢰가 교단불교의 전통을 외면하고자 한 의식으로부터 발생했다는 점을 고찰하고 있다. (중간 연구결과물이므로 앞의 연구결과 개요보고서의 초록과 동일함)
  • English
  • The thoughts of Suzuki Daisetsu are studied from various points of view including Japanese Buddhism in modern time. In particular, scholars in the west are studying on the nationalism relating with his thoughts. But, it not have become generally known that his thoughts include inconsistency from deviation of ineradicable tradition, although it consistently is red about his books written by him in pre and post war. Besides, The tone of his argument which stood for militarism was caused by severance from past or tradition like Danka-system, Obobupo-theory, Shinbutsu-shugo etc. This study is examined that his boundless faith on Zen-Buddhism through orientalism avoided the tradition of Buddhist orders in Japan.
Research result report
  • Abstract
  • 본 연구자는 2008년도 일본인도학불교학 제59회 학술대회(날짜: 9월4~5일, 장소: 名古屋, 愛知学院大学)에서 본 주제와 관련해 중간발표를 하였다. 추후에 이를 바탕으로 보다 확대된 논문 형식을 통해 국내 저명학술지에 발표할 예정이다. 본 논문은 『일본인도학불교학』 57권 제2호(제목: 「鈴木大拙における禅仏教の論理と民族主義」, 2009년 3월 발행 예정)에 실릴 예정이다. 아래의 내용은 그 초록에 해당한다.
                     
     스즈키 다이세츠(鈴木大拙)에 대해서는 근대 일본볼교를 포함한 다양한 관점으로부터의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다. 특히 그의 민족주의에 대한 연구는 군국주의와의 관련에서 서양의 학자에 의해 행해져 왔다. 그러나 전전(戦前)과 전후(戦後)에 있어서 그의 저술은, 사상적인 일관성을 가지고 읽혀지고 있으나 뿌리 깊은 전통으로부터의 일탈에 의한 모순을 내포하고 있음을 간과하고 있다. 더욱이 그의 민족주의를 지탱하고 있는 논조에 대해서는 근대불교에 처해졌던 폐불훼석(廢佛毀釋) 등 일련의 흐름 가운데 살아남은 단가제도(檀家制度)나 왕법불법론(王法佛法論) 또는 신불습합(神佛習合) 등의 과거나 전통으로부터 단절된 것에 기인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야만 할 것이다. 본 논고는 그러한 의미에서 오리엔탈리즘(orientalism)화된 선불교(禅仏教)에 대한 스즈키의 무한한 신뢰가 교단불교의 전통을 외면하고자 한 의식으로부터 발생했다는 점을 고찰하고 있다.
  • Research result and Utilization method
  • 1. 향후 일본불교, 특히 선불교와 민족주의 분석에 하나의 준거를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2. 일본 근대사상사에서 비중이 큰 불교의 근대적 흐름 속에서 단절 및 연속의 관계를 정립할 수 있다.
    3. 특히 쿄토학파의 거두인 니시다 키타로와의 사상적 관련성에 대한 연구를 통해 향후 일본근대 불교사상사를 시대적 관점에서 재정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
    4. 한국 불교연구의 토대가 되고 있는 일본 국내 불교연구의 성과에 대한 비평과 비판을 통한 새로운 연구방향을 모색하는데 일조를 할 것으로 본다.
  • Index terms
  • 스즈키 다이세츠(鈴木大拙), 근대일본불교, 민족주의, 폐불훼석(廢佛毀釋), 단가제도(檀家制度), 왕법불법론(王法佛法論), 신불습합(神佛習合)
  • List of digital content of this reports
데이터를 로딩중 입니다.
  • This document, it is necessary to display the original author and you do not have permission
    to use copyrighted material for-profit
  • In addition , it does not allow the change or secondary writings of work
데이터 이용 만족도
자료이용후 의견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