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성과물검색
유형별/분류별 연구성과물 검색
HOME ICON HOME > Search by Achievements Type > Reports View

Reports Detailed Information

https://www.krm.or.kr/krmts/link.html?dbGubun=SD&m201_id=10018547&local_id=10022467
타당성, 논리적 형식, 그리고 비대칭성 논제
Reports NRF is supported by Research Projects( 타당성, 논리적 형식, 그리고 비대칭성 논제 | 2009 Year | 최원배(한양대학교) ) data is submitted to the NRF Project Results
Researcher who has been awarded a research grant by Humanities and Social Studies Support Program of NRF has to submit an end product within 6 months(* depend on the form of business)
  • Researchers have entered the information directly to the NRF of Korea research support system
Project Number A00150
Year(selected) 2009 Year
the present condition of Project 종료
State of proposition 재단승인
Completion Date 2010년 12월 31일
Year type 결과보고
Year(final report) 2010년
Research Summary
  • Korean
  • 이 논문의 목적은 논증의 타당성(validity) 여부와 논증이 지닌 논리적 형식(logical form) 사이에 정확히 어떤 관계가 있는지를 밝히는 데 있다. 나는 여기서 이른바 ‘비대칭성 논제’(the asymmetry thesis)를 중심으로 이 문제를 다룬다. 비대칭성 논제에 따르면, 논증의 타당성을 입증하는 방식과 논증의 부당성을 입증하는 방식 사이에는 커다란 차이가 있다. 메시는 이런 차이 때문에 반례를 통해서는 논증의 부당성을 입증할 수 없다고 주장하였다. 나는 여기서 그가 말하는 ‘무시무시한’(fearful) 비대칭성은 없으며, 따라서 비대칭성 때문에 논증의 부당성을 입증할 수 없다는 메시의 견해는 과장이라고 주장한다.
  • English
  • In this paper I would like to discuss the exact relationship between validity and logical form, focusing on the so-called asymmetry thesis. According to the asymmetry thesis, there is a remarkable difference between the way of showing validity of arguments and that of showing invalidity. Massey has argued that for this asymmetry we cannot show the invalidity of arguments. I claim here that there is no the alleged fearful asymmetry, so Massey's view is greatly overstated.
Research result report
  • Abstract
  • 이 논문의 목적은 논증의 타당성(validity) 여부와 논증이 지닌 논리적 형식(logical form) 사이에 정확히 어떤 관계가 있는지를 밝히는 데 있다. 나는 여기서 이른바 ‘비대칭성 논제’(the asymmetry thesis)를 중심으로 이 문제를 다룬다. 비대칭성 논제에 따르면, 논증의 타당성을 입증하는 방식과 논증의 부당성을 입증하는 방식 사이에는 커다란 차이가 있다. 메시는 이런 차이 때문에 반례를 통해서는 논증의 부당성을 입증할 수 없다고 주장하였다. 나는 여기서 그가 말하는 ‘무시무시한’(fearful) 비대칭성은 없으며, 따라서 비대칭성 때문에 논증의 부당성을 입증할 수 없다는 메시의 견해는 과장이라고 주장한다.
  • Research result and Utilization method
  • 논증의 타당성을 판정하는 방식과 부당성을 판정하는 방식 사이에 존재한다고 하는 ‘무시무시한’(fearful) 비대칭성은 없는 것이다. 어느 경우든 형식에 의해 타당성 여부를 결정하는 데 있어 관건은 어떤 논증 형식이 과연 주어진 논증의 올바른 형식인지 여부이다. 그러므로 비대칭성 때문에 논증의 부당성을 입증할 수 없다는 메시의 주장은 과장인 셈이다. 물론 주어진 논증의 ‘올바른’ 논증 형식이 무엇인지를 정하는 문제는 어려운 문제이다. 이에 대해서는 앞으로 많은 논의가 필요해 보인다. 이 논문에서 내가 보이고자 했던 것은 다만 그런 어려움이 어떤 논증이 타당한 논증 형식의 사례임을 보여 타당성을 입증할 때보다 그 논증이 부당한 논증 형식의 사례임을 보여 부당함을 입증하고자 할 때 유달리 더 큰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 Index terms
  • 타당성, 논리적 형식, 비대칭성 논제, 메시, 올리버
  • List of digital content of this reports
데이터를 로딩중 입니다.
  • This document, it is necessary to display the original author and you do not have permission
    to use copyrighted material for-profit
  • In addition , it does not allow the change or secondary writings of work
데이터 이용 만족도
자료이용후 의견
입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