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Search

연구성과물 검색 타이틀 이미지

HOME ICON HOME > Search by Achievements Type > Reports View

Reports Detailed Information

https://www.krm.or.kr/krmts/link.html?dbGubun=SD&m201_id=10072158&local_id=10086878
"멜랑따는 왜 흑인인가?": 거트루드 스타인, 골상학, “유대인 자기혐오”
Reports NRF is supported by Research Projects( "멜랑따는 왜 흑인인가?": 거트루드 스타인, 골상학, “유대인 자기혐오” | 2016 Year 신청요강 다운로드 PDF다운로드 | 정연식(성균관대학교) ) data is submitted to the NRF Project Results
Researcher who has been awarded a research grant by Humanities and Social Studies Support Program of NRF has to submit an end product within 6 months(* depend on the form of business)
사업별 신청요강보기
  • Researchers have entered the information directly to the NRF of Korea research support system
Project Number 2016S1A5A8017644
Year(selected) 2016 Year
the present condition of Project 종료
State of proposition 재단승인
Completion Date 2017년 08월 16일
Year type 결과보고
Year(final report) 2017년
Research Summary
  • Korean
  • 본 연구는 거트루트 스타인의 "멜랑따"에 등장하는 흑인캐릭터들이 작가의 유대인 정체성을 감춰주는 마스크 역할을 하고 있다는 관점하에 이 작품이 흑인뿐만 아니라 유대인에 대해 논의하는 인종에 대한, 혹은 인종편견적인 텍스트임을 주장하고자 한다. 19세기의 유사과학적 의학담론들은 생물학적인 관련성에 기대어 흑인, 유대인, 동성애자들을 동일한 틀에서 이해한 바 있다. 본 연구는 특히 골상학 담론에 내재한 인종주의, 여성혐오주의적 면모에 주목해 스타인이 Q.E.D.와 "멜랑따"의 등장인물들을 창조하는데 있어 당대의 인종적, 성적 편견을 어떠한 방식으로 반영했으며, 이를 통해 동성애자이자 유대인인 자신의 정체성을 은폐했던 양상을 밝히고자 한다. 즉 본 연구는 "멜랑따"가 스타인의 인종적, 성적 타자성에 대한 인식을 토대로 쓰여진 작품이라는 전제하에, 흑인 멜랑따 캐릭터는 작가의 인종적 자기혐오 감정을 드러내고 은폐하는 과정에서 생겨난 산물임을 논증하고자 한다.
  • English
  • This essay reads Gertrude Stein’s “Melanctha” as a racial, if not racist, text, yet a text not solely about blacks but also about Jews in the sense that black characters work as a mask for the author’s concern about her own Jewishness. The nineteenth-century pseudo-scientific medical discourses link blackness, Jewishness, and homosexuality, the trinity of “difference,” based on their biological connectedness and similarity. Examining the racism and misogynism inherent particularly in the theories of physiognomy, this essay will demonstrate the ways in which Stein employs and manipulates representative prejudices of her time in the portrayal of female characters in Q.E.D. as well as the black Melanctha through which she reveals and conceals her own racial and sexual identity as a Jewish-American lesbian woman. Arguing that the aesthetic experimentation of “Melanctha” grows out of the author’s concerns about her racial and sexual marginality, this essay further offers a context in which the black Melanctha may be read as a character Stein created to treat her racial self-hatred, the problematic phenomenon exhibiting the productive power of fear.
Research result report
  • Abstract
  • 본 연구는 거트루드 스타인의 Q. E. D. 와「멜랑따」에 반복적으로 등장하고 있는 신체 및 얼굴의 해부학적 묘사에 주목하여, 19세기 서구의 골상학 담론이 스타인의 작품을 이해하는 중요한 열쇠임을 논구하고자 한다. 스타인은 골상학적 관점 하에 유대인, 흑인, 동성애자 주인공의 신체부위를 자세히 묘사하고 있으며, 이러한 해부학적 특징은 그들의 성격과 기질을 예견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 이에 본 연구는 존스홉킨스 대학에서 의학을 공부했던 스타인의 전기적 사실을 토대로, 그리고 등장인물의 얼굴 및 신체 형태를 묘사하는데 사용한 단어들이 라바터의 골상학을 비롯한 당대의 의학담론들이 아리아인, 앵글로색슨인, 유대인, 흑인, 동성애자를 묘사하는데 사용한 표현과 유사하다는 점에 주목하여 골상학 담론과 Q. E. D. 와「멜랑따」의 영향관계를 분석하고자 한다. 또한 본 연구는 스타인이 유대인들이 타자의 시선을 받아들여 자신의 민족성을 폄하하는 “유대인 자기혐오”적 태도의 일환으로 골상학 담론을 도입했음을 주장하고, 이러한 면모를 두 작품의 비교연구를 통해 확인하고자 한다
  • Research result and Utilization method
  • 본 연구는 그동안 인종문제와 관련해 충분히 논의되지 않았었던 스타인의 Q. E. D.와「멜랑따」를 유대인 문제를 토대로 본격적으로 논의하는 첫 시도로서 정치사회적 관점에서 스타인의 작품을 이해할 수 있는 지평을 넓히는데 기여할 것이다. 이를 통해 본 연구는 20세기 초의 미국 모더니즘 문학을 인종문제와 관련해 독해하고자 하는 최근 영어권 연구자들의 비평적 논의에 참여하며, 이 과정에서 모든 미국문학은 인종문제를 직접적으로 다루고 있지 않더라도 필연적으로 인종문제를 그 중심에 품고 있음을 확인하게 될 것이다. 뿐만 아니라 본 연구는 인종정체성 문제를 골상학 담론에 의거하여 “유대인 자기혐오”라는 사회심리학적 현상과 관련지어 논의함으로써, 의학관련 지식의 양이 비약적으로 늘어난 19-20세기에 쓰여진 문학작품들은 필연적으로 그러한 지식들에 의해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으며, 따라서 이러한 문학텍스트에 대한 연구에 있어 학제간 연구방법이 이제 선택의 문제가 아님을 예증할 것이다. 이에 더해 본 연구가 논의하는 “유대인 자기혐오” 현상은 “상상된” 정체성으로서의 인종 및 민족 개념의 역설적인 면모를 보여줌으로써 관련논의를 풍성하게 할 수 있는 새로운 관점을 제공해 줄 것이다. 이러한 연구결과를 토대로 본 연구자는 스타인의 또 다른 대표작『미국인의 탄생』(The Making of Americans)에 나타난 인종에 대한 작가의 “분류학적”(taxonomical) 욕망을 추적하는 연구과제를 계획하고 있다. 1000페이지 가까운 방대한 분량을 자랑하는 이 소설에서 스타인은 여러 등장인물을 “의존적인 독립성”(dependent independent)과 “독립적인 의존성”(independent dependent)이라는 두 유형으로 분류하고 있는데, 의미의 차이가 분명하지 않는 이 두 유형이 사실 각각 유대인과 앵글로색슨인의 특징을 의학적 견지에서 구분한 스타인의 미출간 개인노트에서 기인한 것이라는 사실은 유대인 정체성을 비롯한 인종문제와 당대의 의학담론이 스타인의 작품을 이해하는 중요한 열쇠임을 보여준다. 이처럼 본 연구결과는 스타인의『미국인의 탄생』뿐만 아니라, 향후 19세기 말, 20세기 초의 미국작가들의 작품을 연구하는데 있어 중요한 관점을 제시해줄 것이다.
  • Index terms
  • 골상학, 유대인 자기혐오, 인종, 동성애, 거트루드 스타인,「멜랑따」
  • List of digital content of this reports
데이터를 로딩중 입니다.
  • This document, it is necessary to display the original author and you do not have permission
    to use copyrighted material for-profit
  • In addition , it does not allow the change or secondary writings of work
데이터 이용 만족도
자료이용후 의견
입력
트위터 페이스북
NRF Daejeon
(34113) 201, Gajeong-ro, Yuseong-gu, Daejeon, Korea
Tel: 82-42-869-6114 / Fax: 82-42-869-6777
NRF Seoul
(06792) 25, Heonreung-ro, Seocho-gu, Seoul, Korea
Tel: 82-2-3460-5500 / Fax: 82-2-3460-5759
KRM Help Center
Tel : 042-710-4360
E-mail : krmcenter@nrf.re.kr / Fax : 042-861-4380